부산
이바구길
Ibagu-gil



이바구길

경상도 사투리로 ‘이야기’라는 뜻의 ‘이바구’, 그리고 부산 근현대 역사의 씨앗이 동구 곳곳에서 이야기꽃으로 피어난 ‘이바구길.’ 부산 최초의 근대식 물류창고였던 ‘남선창고’부터 층계마다 피란민들의 설움이 밴 ‘168계단’, 영화 한 편으로 울고 웃게 했던 ‘범일동 극장트리오’, 가냘픈 어깨로 부산의 경제를 지탱했던 신발공장 여공들의 발길이 오가던 ‘누나의 길’까지 이바구길은 근현대 부산의 옛 기억이 고스란히 스며있는 곳이자, 역동적인 세월을 깊이 받아들인 동구의 상징적인 자취이다. 뿐만 아니라 낯선 여행객들의 정감 있는 쉼터 ‘이바구충전소’와 ‘까꼬막’, 막걸리 한잔과 따스한 국밥 한 그릇으로 애환의 그 시절로 돌아가게 하는 ‘6·25 막걸리’와 ‘168도시락국’ 등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시간의 가교’이기도 하다. 이렇듯 지난 이야기들을 통해 우리의 과거를 새롭게 만날 수 있는 곳이 바로 이바구길이다.

출처 : 동구청

Ibagu-gil

‘Ibagu’means ‘story’ in Gyeongsnag-do dialect and this is the story that tells our modern history. Only the brick fence being left alone today, starting with the Namsun warehouse lot where the pollacks were once supplied throughout the nation and the former Baekqje hospital holding the traces of Busan’s first general hospital, when a steep 168 steps that holds the heartbreaking life story is climbed crossed to the memory filled face portraits wall, there is a Kim Min Bu observatory.

출처 : Dong-gu office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