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상화
李相和 (1901-1943)




이상화 (1901-1943)

이상화는 일제 강점기의 시인, 작가, 독립운동가, 문학평론가, 번역문학가이며, 교육자, 권투 선수이기도 하다. 1919년 대구에서 3·1 운동 거사를 모의하다가 모의가 발각되어 피신하였으며, 1921년 잡지 백조의 동인이 되어 문단에 등단하였다. 이후 1922년 일본으로 건너가 미국 유학을 준비하다가 관동 대지진으로 귀국하였다. 귀국 이후 시와 소설 등 작품 활동과 평론 활동, 《개벽》, 《문예운동》, 《여명》, 《신여성》, 《삼천리》, 《별건곤》, 《조선문단》, 《조선지광》 등에 동인 활동을 하였다. 아마추어 권투 선수로서 교남학교 교사로 재직 중 1938년에는 교남학교 권투부를 창설, 지도하였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Yi Sanghwa (1901-1943)

Yi Sang-hwa, who sometimes published under the names Muryang, Sanghwa, and Baega, was born May 22, 1901, in Daegu. but graduated from Jungdong High School in Seoul. He then went to Japan, where he studied French literature. In 1923 he returned to Korea and taught English and French in a Daegu high school. According to Choe Chong-dae, "His reputation grew as a young promising poet after composing the poem entitled 'Does spring come to these stripped lands?' in 1926, which was published in the 70th edition Magazine of Kaebyuk," the contents of which led to the magazine being suspended by the authorities.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