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이상설
李相卨 (1871-1917)



이상설 (李相卨, 1871-1917)

이상설은 대한제국 의정부 참찬 등을 지낸 조선의 문신이자, 일제 강점기의 독립운동가이다. 1906년 이동녕, 정순만 등과 함께 조국을 떠나 간도 용정촌에서 서전서숙을 설립하고, 신학문과 항일민족교육에 힘썼으나, 일제의 탄압으로 다음해 서전서숙의 문을 닫아야만 했다. 1907년 러시아 제국 군주 니콜라이 2세의 발의로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제2회 만국 평화 회의가 개최되자, 고종은 그를 정사로 하고, 고종의 명을 받아 헤이그에 밀사로 파견,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에 이준, 이위종과 함께 참석하려고 하였으나, 일제의 계략으로 참석을 거부당했다. 그는 죽기 전에 "동지들은 합세하여 조국 광복을 기필코 이룩하라. 나는 조국 광복을 이루지 못하고 이 세상을 떠나니, 어찌 고혼인들 제국에 돌아갈 수 있으랴. 내 몸과 유품은 모두 불태우고, 그 재도 바닥에 날린 뒤 제사도 지내지 말라."는 유언을 남겼다. 유언에 따라 유해는 화장하고, 문고도 모두 불태워졌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Yi Sangsul (1871-1917)

In 1907 he and his compatriots Yi Tjoune and Tjyongoui Yi were delegated by Emperor Gojong to attend the Second Hague Peace Conference in The Hague. He was commissioned to announce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Korea was an independent state and that the Japanese invasion was unlawful. The trio traveled for two months on the Trans-Siberian Railway to The Hague.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 Hague Secret Emissary Affair (1907) / 헤이그 특사



헤이그 특사 (1907)

헤이그 특사 사건은 1907년 고종이 당시 개신교 감리교회의 지원을 받아 비밀리에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2회 만국평화회의에 참가하기 위해 특사 이준, 이상설, 이위종과 이들을 도울 호머 헐버트를 파견하였던 사건이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Hague Secret Emissary Affair (1907)

The Hague Secret Emissary Affair resulted from Korean Emperor Gojong sending confidential emissaries to the Second Peace Conference at The Hague, the Netherlands, in 1907. Following the Taft–Katsura Agreement (1905) and Japan's victory over Russia in the Russo-Japanese War (1904–05), Japan sought to formalize its control over the Korean Peninsula. Japan assumed hegemony over the Empire of Korea with the Eulsa Treaty of 1905.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