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ju
Seo Hui (Anju)
徐熙 (942-998)
Share

Share X




서희 (942-998)

서희는 고려 초의 문신, 군인, 외교관이다. 거란의 1차 침략 때, 소손녕과의 담판으로 유명하다. 광종 때의 재상인 서필의 아들이다. 과거 급제 후 원외랑을 거쳐 병관어사로 재직 중 993년 거란의 침입 때 거란 측 장수인 소손녕과 담판을 하여 교전을 치루지 않고 퇴각시켰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Seo Hui (942-998)

Seo Hui was a Korean politician and diplomat during the early days of the Goryeo Dynasty of Korea (918–1392). Seo is best remembered for his diplomatic skills that led 60,000 Khitan troops to withdraw from Goryeo without a battle.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 Negotiations with Khitan (993) / 외교담판



외교담판

이 사료는 993년(성종 12년) 10월 거란의 소손녕(蕭遜寧)이 침범할 당시 서희(徐熙, 942~998)가 오히려 거란으로부터 강동 6주를 획득한 내용을 담고 있다. 후삼국의 혼란을 수습하고 통일을 이룬 고려 태조는 고구려 계승을 표방하고 북진 정책을 추진하여 발해의 유⋅이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 그 결과 고려의 영토는 청천강을 넘어 압록강 하류 일부 지역에까지 이르렀지만, 발해를 멸망시킨 거란과의 관계는 악화되었다.

[자세히보기]

출처 : 우리역사넷

Negotiations with Khitan (993)

In early 10th century, Goryeo newly emerged on the Korean peninsula, while the Sung arose in China, and the Liao Dynasty of the Khitan emerged in Manchuria. As the Khitan began to expand forces, it collided with Goryeo, which was pursuing a northern expansion policy. From the beginning, however, Goryeo, rejected the Khitan, regarding it as a barbaric tribe that had destroyed Balhae. Goryeo had diplomatic relations with the Sung Dynasty which had reunited China and was in conflict with the Khitan.

[Learn more]

Source :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HistoryI








  • There's no registered comment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