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40계단
40-Step Stairway



40계단

40계단은 1950년 6·25 피난시절 교통·행정의 중심지였던 부산중구에 위치하여 많은 피난민들이 그 주위에 판잣집을 짓고 밀집해서 살았었고 바로 앞 부두에서 들어오는구호물자를 내다 파는 장터로, 그리고 피난 중 헤어진 가족들의 상봉 장소로 유명했던, 피난살이의 애환을 상징하던 곳으로 1951년 박재홍이 부른 “경상도아가씨”라는 곡의 소재로도 사용되는 등 당시 동광동, 보수동 일대에 흩어져 살았던 10만이 넘는 피난민들에게는 가장 친근한 장소였다.

출처 : 중구청

40-Step Stairway

The 40 Steps are located in Jung-gu, Busan, which was the center of transportation and administration during the Korea War in 1950 and many refugees lived in shacks around them. The steps were used as a place to sell relief supplies coming from a pier in the front and were a well-known place to reunite families separated during the evacuation. It was used as a backdrop for the song “Gyeongsangdo Agassi” which was sung by Park Jaehong in 1951. The 40 steps were the most welcoming place for more than 100,000 refugees who lived on the hill of Yoeongju-dong, Dongkwang-dong, and Bosu-dong area.

출처 : JungGu Busan






ⓗ Refuge of the Korean War / 한국전쟁 피난



한국전쟁 피난

부산 사람들이 6·25 전쟁을 기억하려는 이유는 뭘까. 6·25 전쟁기 임시 수도 부산은 약 1,000일 동안이지만 두 가지 의미에서 대한민국의 중심이었다. 전쟁 중임에도 권력을 유지해야 했던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하는 사람들, 예술하는 사람들, 돈 자랑하는 사람들의 아지트였다. 다른 한편으로는 전쟁으로 부모 형제, 고향과 억지로 헤어져 갈 곳 없어 안전지대를 찾아 모여든 사람들의 생존 경쟁장이었다. 이때만큼 부산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를 경험한 적도 없었다.

[자세히보기]

출처 : 부산시청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