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이원익
李元翼 (1547-1634)



이원익 (李元翼, 1547-1634)

이원익은 조선시대 중기, 후기의 왕족 종실 출신 문신, 시인, 학자, 정치인이다. 음서로 관직이 승의랑에 이르러 다시 1569년(선조 2년) 문과에 급제하여 대사헌과 호조·예조·이조 판서, 의정부 좌의정 등을 지내고 관직이 의정부 영의정에 이르렀으며, 임진왜란 때 의주로 몽양가는 선조를 호종하여 충근정량효절협책호성공신 2등에 녹훈되고, 완평부원군에 봉작되었다. 또한 임진왜란 때의 공로로 선무원종공신 2등에 녹훈되기도 하였다. 그는 근검절약, 청렴하여 청백리에 녹선되었다. 키가 작아 키작은 재상, 키작은 정승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Yi Wonik (1547-1634)

He was a civil minister of the middle years of the Joseon Dynasty, and one of the representative statesmen of the period. His bongwan("family origin") was Jeonju, ja("another name") was Gongryeo, ho("pen name") was Ori, and his siho("posthumous epithet") was Munchung. He was born in Cheondalbang, Yudong of Hanseongbu(Seoul at present) as a son of Yi Eokjae, and a fourth-generation son of Iknyeonggun Yi Chi, a son of King Taejong.

[Learn more]

Source : Chunghyeon Museum








ⓢ Chunghyeon Museum / 충현박물관(忠賢博物館)



충현박물관 (忠賢博物館)

경기도 광명시 소하2동에 있는 조선 후기 문신인 이원익의 종가(宗家) 박물관이다. 충현박물관에는 조선시대 대표적인 청백리(淸白吏) 재상인 오리이원익(梧里 李元翼)과 그의 직계 후손들의 유적 및 유물이 보존되어 있다. 박물관 일대는 이원익이 말년에 여생을 보내던 곳이다.

[자세히보기]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Chunghyeon Museum

Ori Yi Wonik, residing in the house of the head family for the last part of his life, tried to build Ihyeonsa, a shrine dedicated to Gang Gamchan and Seo Gyeon, but he could not realize his desire. Later, in about 1658(ninth year of King Hyojong's reign) rich farmers of the region erected Samhyeonsa, a shrine dedicated to Yi Wonik as well as the two sages. In 1676(second year of King Sukjong's reign), Samhyeonsa became a saaekseowon ("Confucian academy named by a king"), and was called Chunghyeonseowon after receiving a hanging board with the new name on it from King Sukjong. Chunghyeon Museum is committed to succeeding and developing the Chunghyeonseowon.

[Learn more]

Source : Chunghyeon Museum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