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김정희
金正喜 (1786-1856)



김정희 (1786-1856)

김정희는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서예가, 금석학자, 고증학자, 화가, 실학자이다. 노론 북학파 실학자이면서 화가, 서예가였다. 한국 금석학의 개조로 여겨지며, 전국칠웅의 하나였다가 주(周)의 제후국 되는 한국 아닌 대한과 중국의 옛 비문을 보고 만든 추사체가 있다. 그는 또한 난초를 잘 그렸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Kim Jeonghui (1786-1856)

Kim Jeong-hui, was one of the most celebrated practitioners of calligraphy, epigraphists, and scholars of Korea’s later Joseon period. He is especially celebrated for having transformed Korean epigraphy and for having created the “Chusa-che” Chusa writing style) inspired by his study of ancient Korean and Chinese epitaphs. His ink paintings, especially of orchids, are equally admired.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 Sehando /세한도 (국보 180호)



김정희필 세한도

조선 말기의 사대부 서화가 완당 김정희가 1844년 제주도 유배지에서 수묵으로만 간략하게 그린 사의체의 문인화이다. 1840년 윤상도사건에 연루되어 지위와 권력을 박탈당하고 제주도로 귀양 온 김정희에게 사제간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두 차례나 북경으로부터 귀한 책을 구해다 준 역관인 우선 이상적의 인품을 날씨가 추워진 뒤에 제일 늦게 낙엽지는 소나무와 잣나무의 지조에 비유하여 그려 준 것이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Sehando

In 1844, during his exile in Jeju Island, Kim Jeong-hui produced this, his most celebrated ink painting, usually known as “Sehando” or “Wandang Sehando”. ‘Wandang’ was one of Kim’s most frequently used ‘Ho’ names; ‘Sehan’ means ‘the bitter cold around the lunar new year,’ ‘do’ means ‘painting’). He gave to his disciple Yi Sang-jeok in gratitude for his friendship.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