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김종직
金宗直 (1431-1492)



김종직 (1431-1492)

김종직은 조선시대 전기의 문신이자 사상가이며, 성리학자, 정치가, 교육자, 시인이다. 세조 때에 동료들과 함께 관직에 진출하여 세조~성종 연간에 동료, 후배 사림파들을 적극 발탁하여 사림파의 정계 진출 기반을 다져놓았다. 1459년(세조 5년) 문과에 급제하여 출사하여 성종 초에 경연관·함양군수·참교(參校)·선산부사를 거쳐 응교(應敎)가 되어 다시 경연에 나갔으며, 승정원도승지·이조 참판·동지경연사·한성부 판윤·공조 참판·형조 판서·지중추부사에 이르렀다. 재지사림의 주도로 성리학적 정치질서를 확립하려 했던 사림파의 사조의 한사람이자 중시조격이다. 그러나 세조의 즉위를 비판하여 지은 〈조의제문〉이 무오사화를 불러일으켰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Kim Jongjik (1431-1492)

Gim Jongjik, often known by his pen name Jeompiljae, was a leading Korean Neo-Confucian scholar in the early Joseon Dynasty. He was born in Miryang in Gyeongsang province, to a yangban family of the Seonsan Gim lineage. He passed the jinsa literary licentiate examination in 1453 and the higher examination in 1459. After passing the examination, Gim entered government service, holding a wide range of positions. He earned the special favor of King Seongjong, as well as the enmity of the Hungupa (Loyal Retainers) faction.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무오사화

무오사화는 1498년(연산군 4년) 유자광과 연산군이 김일손 등의 신진세력인 사림파를 제거한 사화이다. 사건이 일어난 1498년이 무오년이기에 무오사화라는 이름이 붙여졌으며, 사초가 원인이 되었다하여 ‘史’(사)자를 넣어 한자로 무오사화(戊午史禍)라고도 표기한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