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반구대 암각화
盤龜臺 岩刻畫



반구대 암각화

신석기 시대부터 여러 시기에 걸쳐서 제작되었으리라 여겨지며 시대별 양식의 차이를 살필 수 있는데, 표현 대상의 내부를 모두 쪼아낸 면쪼기(面刻, 모두쪼기) 기법과 윤곽만을 쪼아낸 선쪼기(線刻) 기법으로 나눌 수 있다. 새겨진 물상은 크게 바다동물과 육지동물, 사람, 도구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바다동물로는 고래, 물개, 거북 등이, 육지동물로는 사슴, 호랑이, 멧돼지, 개 등이 많이 보인다. 사람은 얼굴만 그려진 경우와 바로 선 모습, 옆으로 선 모습, 배에 탄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도구로는 배, 울타리, 그물, 작살, 노(弩)와 비슷한 물건 등을 볼 수 있다. 이러한 모습은 선사인들의 사냥 활동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사냥감이 풍성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위에 새긴 것으로 여겨지는데, 동물과 사냥 장면을 생명력 있게 표현하고 사물의 특징을 실감나게 묘사한, 사냥미술인 동시에 종교미술로, 선사 시대 사람의 생활과 풍습을 살필 수 있는 최고 걸작품으로 평가된다.

[자세히보기]

출처 : 울주군

Bangudae Petroglyphs

Korea's National Treasure No. 285, the Bangudae Petroglyphs, are located mainly on flat vertical rock faces around 8m wide and around 5m high on steep cliffs on the riverside of the Daegokcheon stream, a branch of the Taehwa River, which runs eastward and joins the Sea of Japan at Ulsan. The surrounding ten rock faces have a small number of engravings as well. The rocks consist of shale and hornfels oriented toward the north and they shine for a while at sunset. As an overhanging cliff they are in the structure of a rock shelter.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