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에노스아이레스
에바 페론
Eva Peron (1919-1952), 에비타기념관



에바 페론 (1919-1952)

에바 페론은 아르헨티나의 대통령을 지낸 후안 페론의 두 번째 부인으로 애칭인 에비타(Evita)로 불린다. 후안 페론이 에바에게 권력을 향한 길을 열어주었다면, 에바는 노동자와 농민들을 본능적으로 이해하여 후안 페론에게 이익을 가져다주었다. 페론 부부는 세계 역사상 가장 큰 권력을 지닌 부부였지만, 그들의 부부 관계가 원만했던 것은 아니며, 그들이 남긴 발자취로 가장 논쟁의 여지가 많은 커플로 기억된다. 에바 페론에 대해서는 찬성과 반대 의견이 크게 공존하고 있으며, 세상을 떠난지 50년이 넘은 현재까지도 추모 열기는 계속되고 있다. 약자를 위한 복지 정책을 내놓아 대중의 칭송을 받았으나, 아르헨티나 경제를 망친 장본인이며, 후안 페론의 독재를 위한 방패막이었다는 비판도 많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Eva Peron (1919-1952)

María Eva Duarte de Perón was an Argentine politician, activist, actress, and philanthropist who served as First Lady of Argentina from June 1946 until her death in July 1952, as the wife of Argentine President Juan Domingo Perón (1895–1974). She was born in poverty in the rural village of Los Toldos, in the Pampas, as the youngest of five children. In 1934, at the age of 15, she moved to the nation's capital of Buenos Aires to pursue a career as a stage, radio, and film actress.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 Evita Museum / 에비타 기념관



Evita Museum

Opened in the year 2002 on the 50th anniversary of Eva "Evita" Perón's death, this modern museum housed in a beautiful early 20th century townhouse gives a fascinating insight into the life and times of Argentina's most famous first lady. The museum's collection includes dresses, objects and mementos that belonged to Evita, while interactive exhibits focus on different moments in her life, including her career as an actress, her relationship with president Juan Domingo Perón, and her political and social work. It also offers a window into Argentine national life at the time. with displays of contemporary objects and photography.

[Learn more]

Source : Turismo Buenos Aire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