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조광조
趙光祖 (1482-1519)



조광조 (1482-1519)

김종직의 학통을 이어받은 김굉필의 문하에서 수학하다 유숭조의 문하에서도 수학했다. 사림파의 정계 진출을 확립하였다. 중종의 훈구파 견제 정책에 의해 후원을 받아 홍문관과 사간원에서 언관 활동을 하였고, 성리학 이론서 보급과 소격서 철폐 등을 단행하였다. 성리학적 도학 정치 이념을 구현하려 했으나 훈구 세력의 반발로 실패한다. 1519년 반정공신들의 사주를 받은 궁인들에 의해 나뭇잎에 주초위왕(走肖爲王)이란 글자가 나타나게 함으로써 역모로 몰려 전라남도 화순으로 유배되었다가 사사된다. 후에 기묘명현(己卯名賢 ) 중 한 사람이다. 개혁 정책을 펼치다가 희생된 개혁가라는 시각과 급진적이고 극단적이라는 평가가 양립하고 있다.

[자세히보기]

출처 : Wikipedia

Jo Gwangjo (1482-1519)

Jo Gwangjo was Korean Neo-Confucian scholar who pursued radical reforms during the reign of Jungjong of Joseon in the early 16th century. He was framed with charges of factionalism by the power elite that opposed his reform measures and was sentenced to drink poison in the Third Literati Purge of 1519. He has been widely venerated as a Confucian martyr and an embodiment of "seonbi spirit" by later generations in Korea. Some historians consider him one of the most influential figures in 16th century Korea. He's one of the 18 Sages of Korea and honored as Munmyo Baehyang

[Learn more]

Source : Wikipedia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