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다이토쿠지
대덕사 (大德寺)



다이토쿠지 (대덕사, 大德寺)

다이토쿠지의 이름이 알려진 것은 한/일 양국에서 주목할만한 이야기들이 많은 곳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일본 다도의 유명인인 센노 리큐와 얽힌 이야기가 많으며, 특히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다이토쿠지 산몬(三門) 상층에 있던 센노 리큐의 목상을 문제삼으며 누명을 씌운 일이 유명하다. 센노 리큐가 산몬을 기증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센노 리큐의 목상을 삼문 위에 만들어 모셨는데,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이를 자신이나 덴노의 칙사가 센노 리큐의 발 아래를 지나가게 하려는 발칙한 일이라는 핑계로 그의 자결을 명한다.

[자세히보기]

출처 : 나무위키

Daitokuji

Daitokuji is a large walled temple complex in northern Kyoto and the head temple of the Rinzai sect's Daitokuji school of Japanese Zen Buddhism. The complex consists of nearly two dozen subtemples and is one of the best places in Japan to see a wide variety of Zen gardens and to experience Zen culture and architecture. Daitokuji was founded in 1319 and like most of Kyoto suffered severe damage during the Onin War (1467-1477). After its reconstruction, the temple grew into a center of the tea ceremony and became associated with tea master Sen no Rikyu, as well as the warlords Oda Nobunaga and Toyotomi Hideyoshi, both of whom were fond tea ceremony practitioners. Oda Nobunaga's grave is located at Sokenin, one of Daitokuji's subtemples that is not regularly open to the public.

[Learn more]

Source : japan-guide.com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map story

my story